[책 소개]댕댕이 친구들! 이탈리아 여행가개!

유기견이었던 아인이를 입양해서 이탈리아까지 여행을 다녀오신 분의 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되었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저도 이 분의 포스팅을 즐겨 봤는데요

역시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은 반려동물 문화가 너무나 잘 정착되어 있는것 같아요!

우리나라도 점점 나아지겠죠?

 


책소개

한 번의 유기, 세 번의 파양,

유기견에서 ‘댕댕이 여행자’로 변신한

아인이의 견생처음 이탈리아 여행기 

댕댕아! 아이스크림 먹으러 이탈리아 가자!

반려견 1000만 시대, 하지만 국내에서 개와 함께 갈 수 있는 곳이 많지 않다는 것은 반려견 가족이면 누구나 동감할 것이다. 반려견을 키우는 순간 퇴근이 빨라지고, 외출이 줄어들고, 심지어 여행은 꿈도 못 꾸는 일이 된다. 반려견 출입이 가능한 숙소도 있지만 식당 출입은 제한되어 있어 사실상 반려견과 함께 갈 수 있는 곳은 집과 공원, 그리고 애견카페가 전부인 셈이다. ‘반려견과 여행하기’는 버킷리스에나 존재한다. 보호자가 혼자 휴가를 떠나기라도 하면 반려견들은 하염없이 친인척의 집에서, 애견호텔에서 그의 부재를 불안해하며 마냥 기다려야만 한다. 반려견을 두고 떠나온 보호자들의 상황도 마찬가지. 여행 내내 ‘집에 두고 온 아이’ 걱정에 제대로 휴가를 보내기가 어렵다. 점점 여행하기를, 휴가가기를 포기하게 된다. 

잠시라도 떨어지기 싫은 댕댕이와 함께 여행할 수는 없을까? 이 책은 어느 날 ‘망중한 휴가를 즐기는 개’의 사진을 본 저자가 자신의 반려견에게도 ‘여행의 자유’를 느끼게 하고 싶다는 마음에서 시작되었다. 그리고 딱 7개월 뒤, 이 둘은 이탈리아행 비행기에 올랐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강채희

저자 : 강채희
이따금씩 자유로이 ‘훌쩍 떠나는 여행’을 즐긴다. 유기견 아인이를 입양하면서부터 집과 공원, 애견카페를 오

가며 쳇바퀴 도는 단조로운 삶을 살게 됐다. 여러 번의 유기와 파양을 거쳐 그녀의 품으로 찾아 들어온 이 작

은 아이가 자유롭게, 마음껏 뛰어놀게 하고 싶어 아인이 동반 여행을 시작했다. 첫 번째 목적지는 반려견 천국

‘이탈리아’.

반려견 동반 해외여행에 대한 정보가 너무도 부족했기에 아인이 출국에 필요한 검역서류 발급부터 항공편과

숙소 예약까지, 하나씩 직접 발로 뛰며 준비했다. 5번째 이탈리아 방문이지만, 반려견과 보호자의 눈높이에서 시작한 여행이기에 이번 여행은 더 특별하다. 반려견 출입이 가능한 식당과 카페, 식료품 가게, 서점과 그리고 백화점까지, 껌딱지처럼 붙어 다닌 이탈리아에서의 시간은 절대 잊을 수 없는 최고의 시간이었다.

로마에서 시작해 피렌체, 피사를 거쳐 해안마을 친퀘테레를 돌아 다시 로마로 돌아오는 여정 동안 이탈리아

사람들은 언제나 따스한 미소와 인사로 기분 좋은 포옹을 해주었다. 출입구에 세워진 ‘반려견 입장’ 팻말을 볼

때마다 반가운 초대를 받은 듯한 기분에 ‘여행하기를 잘했다’는 확신이 들었다. 

언젠가는 아인이를 떠나보내고 나서 후회할 것들, 다시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해보고 싶은 것들을 지금부터 하나씩 해보기로 한다. 이 둘의 여행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저자 : 아인이
댕댕이 여행자. 아마도 견생 2년차쯤일 파티포메라니안.

고가도로를 배회하다가 발견돼 여러 집을 거쳐 지금의 가족을 만났다. 여러 번 파양으로 마음을 닫아버린 듯한 아인이가 웃기까지 참 오랜 시간이 걸렸다. 쉽게 곁을 내주지 않는 모습에 ‘깐깐한 아이’로 오해받기도 하지만 가끔 우수에 찬 아인이의 눈빛에 빠져들다 보면 녀석의 이야기를 좀 더 들어보고 싶어진다.

작가채널 

인스타그램 : @IM.EINI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반려견해외여행 #강아지해외여행 #강아지비행기탑승 #고양이해외여행 #고양이비행기탑승 #반려동물해외여행 #반려동물항공여행 #이탈라아여행 #책소개

Log in or Register to save this content for later.
마이버킷에 저장하기
error: 괜찮아요? 많이 놀랬죠? 더블클릭 하셨어요